시(詩)를 왜 쓰게 되는가
시(詩)를 왜 쓰게 되는가
  • 에스라
  • 승인 2018.07.26 11:36
  • 댓글 1
이 기사를 공유합니다

사람들은 왜 시(詩)를 쓰는가?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에스라

사람들이 왜 시(詩)를 쓰는지 
예전에는 정말 미쳐 몰랐습니다.

나는 시(詩)를 쓰는 사람들을 두고 
시인(詩人)들은 사물을 보면 
막 시상(詩想)이 샘물처럼 솟아 나고 
미사여구가 뭉게구름처럼 피어올라서 
시(詩)를 쓰는가 하고 생각해 왔습니다.

그러나 작금에 우리 주변에서 일어나는 
일련의 일들을 겪으면서 
그게 아닐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.

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서거했을 때도 
며칠동안 아무런 말도 할 수가 없었고 
글도 써지지 않았던 적이 있었습니다.

그래도 그때는 잘 몰랐습니다. 
그런데 이 번에 노전 의원의 비보를 들었을 때 
가슴 어딘가에서 무엇이 녹아내리는 것 같은 
아픔과 허전함이 나로 하여금 
아무런 말을 할 수 없게 했습니다.

페이스북이나 홈페이지나 
유앙겔리온 신문이나 어디엔가 누구에게 
무슨 말을 해야 할 것 같은 마음이었지만 
말이 나오지도 않고 글이 써지지도 않았습니다.

뭐라고 써 보았지만 글이 아니고 
말이 되지도 않는 소리였습니다.

그래서 나이 70이 넘어서야 깨닫게 된 사실이.....
사람들이 말을 할 수 없고 글을 쓸 수 없어서 
결국 시(詩)를 쓰는 것이구나 하는 사실을 
어렴풋이 깨닫게 되었습니다.

그래서인지 현대시인들이 써 놓은 글을 
읽어 보면 도무지 말이 되지도 않고 
이해가 되지 않는 경우를 자주 보게 됩니다.

왜 시(詩)를 쓰는 사람들이 말도 되지 않는
이런 소리를 쏟아내는 것인가? 하고 
의아해 왔던 날을 다시 돌아 보게 되었습니다.

댓글삭제
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.
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?
댓글 1
댓글쓰기
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·계정인증을 통해
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.
장상영 2018-07-31 13:50:15
공감이 가는 말씀입니다.. 감사드립니다...

  • 경상남도 산청군 석대로365번길 39 (에스라하우스) 유앙겔리온
  • 대표전화 : 055-972-7753
  • 팩스 : 055-972-0691
  • 청소년보호책임자 : 김용창
  • 법인명 : 유앙겔리온
  • 제호 : 유앙겔리온
  • 등록번호 :
  • 등록일 : 2017-04-05
  • 발행일 : 2017-05-01
  • 발행인 : 노우호
  • 편집인 : 엄인영
  • 후원계좌 : 우체국 610212-01-001231 에스라하우스
  • 유앙겔리온 모든 콘텐츠(영상,기사, 사진)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, 무단 전재와 복사, 배포 등을 금합니다.
  • Copyright © 2018 유앙겔리온. All rights reserved. mail to webmaster@korbaea.com
ND소프트